강화올레길

모니터링

공지사항 나들길 아카데미 모니터링 게시판 신청서

화남생가 가는 길 ㅡ2012.2.20일

야생의 춤 | 2012.03.06 01:11 | 조회 768

강화나들길 모니터링 활동보고서

1. 작성자 인적사항

성 명

황영자

연락처

010.3959.0269

확 인

서명

서명

서명

2. 활동내용

모니터링 일시

2012. 2. 20. 10시 부터 오후6시 까지

모니터링 코스

화남생가 가는 길

3. 활동보고서(제안사항 등 포함) (사진 등 첨부)

 



 

 

 

 

 

 

 

 

 

 

 

 

 

 

 

 

 

 

화남생가 가는 길

표식이 참 예쁘다

 

 

 

 

 



 

 

 

 

 

 

 

 

 

 

그러나 초입부터 길가의 쓰레기가 눈쌀을..

 

 



 

 

 

 

 

 

 

 

 

 

 

 

 

 

 

 

동락천 건너는 길

아직은 별탈 없었으나 그래도 위험하다

시급히 조처가 필요타 생각된다.

 

 

 

 

 

 



 

 

 

 

 

 

 

 

 

 

 

 

 

 

 

 

 

 

인삼 스파랜드 오르는 길가의 이정표가

땅위로 나와있어 이것도 심어주면 좋겠고

 

 

 

 

 



 

 

 

 

 

 

 

 

 

 

 

 

 

 

 

 

 

도감산 초입으로 들어서는 이 나무다리도

모양새가 사나워 나들길의 품위를 손상시킨다

 

 

 

 

 



 

 

 

 

 

약수터 오르는 길엔 새로 산소가 생기느라

나들리본이 길에 쓰러져 방치되어있어 다시

풀어 새로 매달고

 

 

 

 

 



 

 

 

 

 

 

 

 

 

 

 

 

 

 

산중의 약수터에서 약수를 길어가시는

마을주민으로부터 4~5십년전 이야기를

들으니 예전엔 소들을 방목하던 습지인데

물이 좋으니 약수터로 만들어 여러사람들

이 이용하면 좋을거란 근처의 무당이야기

를 듣고 마을주민들이 소박하게 만들어

지금에 이르는데 많은 사람들이 길어다 먹는다며 고마움을 이야기하신다. 갖고있던

곶감을 나누어드리고 많은이야길 들었다.

 

 



 

 

 

 

 

 

산소로 인해 나무들은 베어지고

 

 

 

 

 

 



 

 

 

 

 

 

 

 

 

 

 

 

 

 

 

 

 

 

나들리본은 수난중 새롭게 정리해

다시 달고 가던 중

 

 

 

 

 



 

 

 

 

 

 

 

 

 

 

 

 

 

 

 

 

 

 

반가운 길벗님 흰구름님을 만나고

 

 

 

 

 

 



 

 

 

 

 

산중 습지의 얼음이 요렇게 그림을

 

 

 

 

 

 

 



 

 

 

 

 

그린 봄으로 가는 길목에서 휴식하며

볕도 벗하고

 

 

 

 

 

 



 

 

 

 

 

 

 

 

 

 

 

 

 

 

 

 

초롱초롱 빛나는 나들 이정표에 방긋인사도

 

 

 

 

 

 

 

 



 

 

 

 

 

 

 

남산대에서 만난 봄춘 반가운데

 

 

 

 

 



 

 

 

 

 

 

 

정월하선생님의 노천카페도

나들길의 정겨운 매력

 

 

 

 



 

 

 

 

 

 

 

 

 

 

 

 

 

 

 

 

 

 

 

그러나 연리에서 맞닥뜨리는 길은

여전히 위험해 난감한데 모니터링해도 아무

조처가 뒤따르지못해 난감하다

 

 

 



 

 

 

 

 

 

 

 

 

 

 

 

 



 

 

 

 

 

 

 

 

 

 

 

 

 

 

 

 

산중 길가의 쓰레기는 여전히 방치된채 그대로 달을 넘기고

 

 

 

 

 

 

 



 

 

 

 

그러나

멀리 만월평은 그림같아

 

 

 

 

 

 

 



 

 

 

 

 

대청수로 넖히는 공사중이긴해도

걷는데는 큰 불편없고

 

 

 

 

 

 



 

 

 

 

 

 

 

 

 

 

 

 

 



 

 

 

 

봄을 준비하시는 강화도 농부님들의 바쁜

일손이 여기저기 올해의 풍년을 준비중이시다

 

 

 

 

 

 



 

 

 

 

 

 

 

오래되어 잘 알아보기 힘든 길표시

사거리가 나오지만 리본달곳도 없어

돌에 새 리본을 묶어 임시표시를 하긴했지만 화살표시를 새로해주던가 아님 막대라도

세워야 할 곳이다.

 



 

 

 

 

 

 

 

 

쌍으로 나란히 다정한 나들표시

 

 

 

 



 

 

 

 

 

 

 

 

 

 

 

 

 

 

 

 

 

 

 

화남생가 도착지 길이 넓혀져있고

 

 

 

 

 



 

 

 

 

 

 

 

흰구름님이 사주신 연밥으로 늦은 점심

두룩각시님께서 된장찌게를 끓여주셔서

향기로운 점심을 맛있게 먹은시각은

오후 3시 두분 길벗님께 깊은감사를 올림

니다.

 



 

 

 

 

 

 

 

 

해설사 길벗님들은 그림방으로 점심드시러

가셨다가 문을 닫아 화도돈대 강화도짭뽕집으로 가셨다가 길을 잃고 헤매시다 도착하셨다고..반색을 하시고

 



 

 

 

 

 

 

 

화남생가 가는 길에선 일케 멋진 압화도..

 

 

 

 

 



 

 

 

 

 

 

 

화남 고재형선비의 한시 두두미동도..

 

 

 

 

 



 

 

 

 

 

 

 

 

 

 

 

 

 

 

 

 

 

 

두운2리 마을회관 가는 길가엔 요로코롬

조로록 길표식 아름답고

 

 

 

 

 



 

 

 

 

 

 

 

 

 

 

 

 

 

 

 

 

 

돌담장 화살표도 정겹기만

 

 

 

 

 

 

 



 

 

 

 

 

장안촌 아이들은 인나인 타다 털썩 넘어져도 까르륵~ 어르신은 오토바이타시며 행여

아이들이 다칠까 조심하라 염려하신다.

 

 

 

 

 



 

 

 

 

 

 

 

 

 

 

 

 

이분들은 장안촌으로 시집와 사시는지 4~5십년 되신 마을주민들 바로 마봉산의 약수터를 임시 단장해놓으신 장본인들이시다.

예전엔 피부병에 좋아 미역과 쌀을 가져와

밥을 지어먹으며 원근의 마을 사람들조차 자주 찾던 오랜 약우물인데 근자들어 폭우에 그만 우물이 매몰되어 다시 복원단장되었으면 좋겠다시며 그냥 지나다니지 말고

좋은 물이니 꼭 작은 병에라도 떠다 마시라고 추천해 주신다. 등뒤 검은 배낭에 물길어 오시는 중

 

 



 

 

 

 

 

얼굴은 나오는거 수줍어 싫으시니 물병만

찍는것은 괘안타고.. 두분의 주름진 웃음이

참 편안했는데 그래도 사는집을 가르쳐 주시며 다음에 들리라고.. 시골 엄마맘이시다.

 

 

 

 



 

 

 

 

 

 

이런이런 ..이정표를 누가 일케?

 

 

 

 

 

 



 

 

 

 

 

 

 

 

 

 

 

 

 

 

 

 

 

다시 세우긴 했으나 글씨도 바래고

예쁘던 나무색도 탈색되어 다시 손보았으면.. 한두개가 아니고 여러개가 그랬다.

 

 

 

 

 

 



 

 

 

 

 

 

 

 

 

 

 

 

 

 

 

 

 

 

 

 

 

 

 

 

 



 

 

 

 

 

 

 

 

이곳은 지난 달에도 사진찍어 올렸으나 여전히 쓰러진채다. 손으로는 도저히 어찌 해볼수가 없어 그냥 지나왔지만 어케 해주셨으면 싶다.

 



 

 

 

 

 

 

 

 

술병도 어지러이 방치된채 그대로 한달이 넘고

 

 

 



 

 

 

 

 

 

 

 

 

 

 

 

 

 

 

 

 

 

식품공장이 들어설 여기 마봉산 입구는

 

 

 

 

 

 



 

 

 

 

 

길이 끊겨있는데 담당하시는분들이 그리 긴구간은 아니니 새로 돌아가는 길을 내 주셨으면 바래본다.

 

 

 

 

 



 

 

 

 

 

 

 

 

 

 

 

 

 

 

 

 

 

 

이 약우물도 가능타면 소박하게라도 단장하여 한여름 길벗님들의 더위와 갈증을 식혀줄수 있는 정한 샘으로 변신시켰으면..겨울에도 얼지않고 흐르거니와 물맛도 좋아 저도 두병 담아왔다는..ㅎㅎ

 

 



 

 

 

 

 

 

 

조금만 더 가다보면 이렇게

겨울에도 얼지 않은 작은 둠벙엔

산새들 목욕하고 수초 마름(식용)풋풋하다.

 

 

 



 

 

 

 

 

능내촌 방향표시 어긋나 흰구름님이 일케

제 길로 휘어 바로잡고

 

 

 

 

 

 

 



 

 

 

 

 

 

저녁 해거름녘 아름다운 나들길을

 

 

 

 

 

 



 

 

 

 

 

 

 

한결같이 지키고 있는 길표시를 따라

 

 

 

 

 



 

 

 

 

 

 

 

 

 

 

 

 

 

 

 

 

멀리 염하와 문수산성이 바라보이는 고즈넉한 나들길을

 

 

 

 

 

 

 



 

 

 

 

 

 

 

 

 

 

 

 

 

 

 

 

뉘엿뉘엿 저물어가는 겨울의 막바지에

 

 

 

 

 

 

 

 



 

 

 

 

 

발밑에서 들려오는 봄 소식을 들으며 기쁜걸음 자박자박 ~~~

화남생가 가는 길이

날로날로 정갈하게 단장되어 임진년 봄을 기점으로 나들길벗님들 발길이 끊어짐없이

이어져가길 두손 모으며 ㅡ 나들길 안녕!!!

 

 

 

 

 

 

 

 

 

 

 

4. 기타 관련자료 (사진 등 별도첨부)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03개(3/6페이지)
모니터링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이정표 철거 안내와 공지사항 [1] 강화나들길 2761 2012.03.07 15:13
62 제7-1코스 클린및 모니터링 사진 오성기 569 2012.04.07 16:34
61 제7-1코스 모니터링 및 클린 사진 오성기 568 2012.04.07 16:32
60 제5코스 클린하는날 후기 [1] 오성기 545 2012.03.26 13:10
59 제5코스모니터링및 클린 오성기 432 2012.03.26 07:49
58 2012.03.18 3,4 코스 완주-최원화 사진 최원화 743 2012.03.18 19:35
57 1코스 이민영 472 2012.03.11 14:35
56 2012년 2월 5코스 모니터링-임다빈 임다빈 484 2012.03.10 19:05
55 1코스보고서 이민영 475 2012.03.10 14:07
54 2012년 2월 3,4코스 클린활동 보고서 사진 박남희 479 2012.03.06 11:22
53 2012년 2월 3,4코스 모니터 보고서 사진 박남희 451 2012.03.06 10:59
>> 화남생가 가는 길 ㅡ2012.2.20일 사진 야생의 춤 769 2012.03.06 01:11
51 2012.03.03 6코스 역주행 사진 조아진 519 2012.03.04 19:14
50 2012,02,26 제7코스 갯벌보러가는길 모니터링 사진 오성기 769 2012.02.27 18:29
49 2012.02.24 3,4코스 정코스 완주 사진 최원화 609 2012.02.24 20:16
48 2012.02.19. 2코스역주행 모니터링 이희정 489 2012.02.20 12:35
47 2012년 2월15일 6코스 사진 조아진 576 2012.02.15 15:57
46 2012년 1월 27일 6코스 사진 조아진 480 2012.02.14 18:29
45 제 1코스 심도역사문화길 모니터 보고서 사진 윤정열 656 2012.02.13 16:32
44 화남생가 가는 길 ㅡ2012.1.29일 사진 야생의 춤 635 2012.02.05 22:23
43 강화 교동2코스 (머르메 가는길) 사진 박미자 644 2012.02.04 09:51
Untitled Document